2020년도 기후변화홍보포털 여름호 웹진

특별기획

미세 플라스틱 역습을 막아라!

코로나19로 인해 식품 배달이 급격히 증가했습니다. 그리고 이어서 아이스팩 폐기 문제가 제기되었습니다.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아이스팩이 왜 문제가 되었을까요?

아이스팩 내용물은 미세 플라스틱의 일종인 ‘고흡수성 폴리머(SAP, Super Absorbent Polymer)’로 이루어져 있습니다. 물을 흡수한 SAP를 얼리면 일반 얼음보다 냉기가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신선도를 유지해야하는 식품을 전달해야할 때 이용하기에 적절합니다. 하지만 아이스팩은 자연분해에 500년 이상 걸리고 소각·매립도 어렵기 때문에 골칫덩이 취급을 받았습니다.

이런 아이스팩을 한국환경공단에서는 주민과 함께 5000여개의 아이스팩을 수거하여 세척한 후 재래시장에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꾀하고 환경 문제를 해소하고자 노력했습니다.

이런 노력 끝에 정부혁신 왕중왕전에서 대상(대통령상)을 수상했다고 하는데요.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환경문제를 해소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대안으로 제시되어 의미가 더 크다고 합니다. 이러한 노력이 전 세계적인 우수 사례로 공유되고 확산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.

TOP